* 옛글닷컴ː법구경法句經

하늘구경  

 

 

 

 

사람들은 거북이 보다 못하다


- 제3장 심의품(心意品) -


부처가 어느 달 밝은 밤에, 어느 도인과 나무 밑에 마주 앉았다. 그 때 거북이 한 마리가 물에서 나무 밑으로 기어 나왔다. 또 어디선가 물개 한 마리가 먹이를 찾으러 나왔다가 거북을 잡아먹으려 했다. 그러자 거북은 등껍질 속으로 몸을 숨겼다. 물개는 어찌 할 수 없어 그냥 가버렸다.

도인이 말했다.

“거북이에게는 몸을 감출 수 있는 등껍질이 있는데 물개는 그것을 몰랐구나.”

부처가 말하였다.

“내가 세상 사람들을 보니 이 거북보다 못하구나. 모든 것이 덧없는 줄 모르고 여섯정을 함부로 놀려 악마에 시달리면서 일생을 마치니 않는가. 인생 모든 일은 다 그 뜻으로 되는 것인데 어찌 스스로 힘써 구경의 안락을 구하지 않겠는가.”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