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법구경法句經

하늘구경  

 

 

 

 

실천하지 않으면 소용이 없다


- 제8장 술천품(述千品) -


부처님이 사위국에 있을 때에 반특이라는 비구가 있었다.

원래 재주가 없어서 오백명의 아라한이 날마다 그를 가르쳐서 삼년이 지났으나, 한구절의 계송도 깨닫지 못하였다. 세상 사람들이 그의 우둔함을 알았다.

부처님이 그를 불쌍히 여겨 ‘입을 지키고, 뜻을 거두고, 몸을 범하지 말라’ 는 한 계송을 일러주고 그 뜻까지 자세히 설명해 주었다.

반특은 문득 크게 깨우쳐 아라한이 되었다.

어느 날, 파사익 왕이 부처님과 여러 제자들을 청했다.

부처님은 반특에게 바루를 들리고 뒤를 따르게 해 그의 위신을 나타내게 하였다.

왕이 놀라며 묻자 부처님이 말하였다.

“반드시 많이 배우는 것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이것을 행하는 것이 제일이다. 아무리 많이 배우고 많이 알더라도 그 것을 행하지 않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그리고 곧 다음의 계송을 설하자 모두들 기뻐하였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