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법구경法句經

하늘구경  

 

 

 

 

세상 모든 것은 덧없다


- 제13장 세속품(世俗品) -


옛날 다시마라는 임금이 있었다.

하루는 크게 선심을 써 보물을 산처럼 쌓아놓고 얻으러 오는 사람에게 한 줌씩 가져가게 하였다. 부처님은 그를 교화시키기 위해서 바라문의 행색으로 그 나라에 가셨다. 왕이 나와 맞이하고 원하는 것을 물었다.

부처님은 말하였다.

“내가 이곳에 온 것은 보물을 얻어다 집을 짓기 위해서입니다.”

왕이 말했다.

“좋다. 한 줌 쥐고 가시오.”

부처님은 한줌을 쥐고 나오시다가 몇 걸음 가지 않고 다시 돌아와 본디 있던 곳에 보물을 놓았다. 왕이 그 까닭을 물었다.

부처님은 말했다.

“이것으로는 겨우 집 밖에 못짓겠군요. 장가들 비용이 모자랍니다.”

왕이 말했다.

“그러면 세 줌을 가져가시오.”

부처님은 또 전과 같이 했다.

“이 것으로 장가는 가겠지만 밭도, 종도, 마소도 없는데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

왕은 이번에는 일곱 줌을 가져가라고 했다.

부처님은 또 전과 같이 했다.

“길흉의 큰 일이 있으면 어떻게 합니까?”

왕은 보물을 모조리 주었다.

부처님은 받았다가 도로 던져 주었다.

왕이 이상하게 여겨 그 까닭을 물었다.

부처님이 말씀 하셨다.

“원래 내가 와서 구한 것은 생활에 쓰기 위한 것일 뿐, 곰곰이 생각하니 세상 모든 것은 덧없어 오래가지 못하니 보물이 산처럼 쌓여 있어도 내게 이익이 될 것이 없습니다. 탐욕이란 고통만 가져오는 것이니 차라리 무위의 도를 구함만 못합니다. 그래서 내가 보물을 가져가지 않은 것입니다.”

왕은 그 뜻을 깨달아 다시 가르침을 청하였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