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법구경法句經

하늘구경  

 

 

 

 

잡을 것도 버릴 것도 없는 사람


- 제26장 범지품(梵志品)/39[421]-


于前于後 及中無有 無操無捨 是謂梵志

우전우후 급중무유 무조무사 시위범지


처음에도 나중에도 중간에도

아무 데도 그의 존재가 없어

잡을 것도 없고 버릴 것도 없는 사람

그를 범지라 일컫느니라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