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채근담菜根譚

하늘구경  

 

 

 

 

세상 모든 것이 허상이며 만물은 하나다


【前集 103】


以幻迹言, 無論功名富貴, 卽肢體亦屬委形.

이환적언, 무론공명부귀, 즉지체역속위형.

以眞境言, 無論父母兄弟, 卽萬物皆吾一體.

이진경언, 무론부모형제, 즉만물개오일체.

人能看得破, 認得眞, 纔可任天下之負擔, 亦可脫世間之韁鎖.

인능간득파, 인득진, 재가임천하지부담, 역가탈세간지강쇄.


세상의 모든 것을 허상으로 본다면

부귀공명은 물론 내 육신까지도

잠시 빌린 것에 불과하다.

세상의 모든 것을 실상으로 본다면

부모 형제는 물론 세상 만물이

나와 한 몸이 아닌 것이 없다.

세상이 허상임을 알고

만물이 나와 한 몸임을 깨닫는다면

비로소 세상의 짐을 맡아 이끌어 나갈 수가 있고

세상의 속박에서 벗어날 수가 있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