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채근담菜根譚

하늘구경  

 

 

 

 

작은 막힘이 한결 같은 흐름을 막는다


【前集 124】


霽日靑天, 倏變爲迅雷震電. 疾風怒雨, 倏變爲朗月晴空.

제일청천, 숙변위신뇌진전. 질풍노우, 숙변위낭월청공.

氣機何常? 一毫凝滯. 太虛何常? 一毫障塞.

기기하상? 일호응체. 태허하상? 일호장색.

人心之體, 亦當如是.

인심지체, 역당여시.


맑은 날 푸른 하늘이 별안간

천둥 번개로 변하고

거센 비바람도 밝은 달 맑은 하늘로 변한다.

천지의 움직임이 어찌 한결 같으랴.

그것은 털끝만한 막힘 때문이다.

하늘의 모습이 어찌 일정할 수가 있으랴.

털끝만한 막힘 때문이다.

사람의 마음 바탕도 또한 이와 같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