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채근담菜根譚

하늘구경  

 

 

 

 

자기 것을 알되 자랑은 마라


【前集 160】


前人云, 「抛却自家無盡藏, 沿門持鉢效貧兒」.

전인운, 「포각자가무진장, 연문지발효빈아」.

又云, 「暴富貧兒休說夢, 誰家竈裡火無烟」.

우운, 「폭부빈아휴설몽, 수가조리화무연」.

一箴自味所有. 一箴自誇所有. 可爲學問切戒.

일잠자미소유. 일잠자과소유. 가위학문절계.


옛사람이 말했다.

자기 집의 무진장은 내버려두고

남의 집 대문 앞에 동냥질을 한다고.

또, 벼락부자 가난뱅이야 꿈 같은 얘기 마라

어느 집 부엌인들 불 때면 연기 아니 나랴 하고.

하나는 자기 소유에 어두운 것을 깨우친 것이고

하나는 자기 소유를 자랑함을 경계한 말이니

마땅히 수양의 경계로 삼아야 한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