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채근담菜根譚

하늘구경  

 

 

 

 

만족할 줄 모르면 거지와 같다


【後集 030】


貪得者分金, 恨不得玉. 封公, 怨不受侯, 權豪自甘乞丐.

탐득자분금, 한부득옥. 봉공, 원부수후, 권호자감걸개.

知足者黎羹, 旨於膏粱. 布袍, 煖於狐狢, 編民不讓王公.

지족자려갱, 지어고량. 포포, 난어호학, 편민불양왕공.


탐욕이 많은 자는

금을 주면 옥 없음을 한탄하고

공의 자리에 앉히면

제후가 되지 못한 것을 불평한다.

이는 권세와 부귀의 자리에 있으면서도

거지 행세를 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그러나 만족할 줄 아는 사람은

명아주국도 고기나 쌀밥보다 달게 여기고

베옷도 털옷보다 따뜻하게 여기나니.

서민이면서도 왕공을 부러워하지 않는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