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채근담菜根譚

하늘구경  

 

 

 

 

구름은 가고 머뭄에 거리낌이 없다


【後集 033】


孤雲出岫, 去留一無所係. 郞鏡懸空, 靜躁兩不相干.

고운출수, 거류일무소계. 낭경현공, 정조양불상간.


외로운 구름이

산골짜기에서 피어나

가고 머물음에 조금도 거리낌 없고

밝은 달은 하늘에 걸려

고요함도 시끄러움도 개의치 않는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