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채근담菜根譚

하늘구경  

 

 

 

 

마음이 없으면 저절로 가깝다


【後集 035】


禪宗曰, 「饑來喫飯, 倦來眠」, 詩旨曰, 「眼前景致口頭語」.

선종왈, 「기래끽반, 권래면」, 시지왈, 「안전경치구두어」.

蓋極高寓於極平, 至難出於至易,

개극고우어극평, 지난출어지이,

有意者反遠, 無心者自近也.

유의자반원, 무심자자근야.


선종에서는 ‘배고프면 밥 먹고 피곤하면 잠잔다’ 했고

시지에서는 ‘눈앞의 경치를 평범한 말로 나다낸다’ 했다.

대개 아주 높은 것은

아주 낮은 것에 깃들고,

지극히 어려운 것은

지극히 쉬운 것에서 나온다.

뜻이 있으면 오히려 멀고

마음에 없으면 저절로 가깝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