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채근담菜根譚

하늘구경  

 

 

 

 

꽃은 져도 마음은 한가하다


【後集 063】


古德云, “竹影掃階塵不動, 月輪穿沼水無痕”.

고덕운, “죽영소계진부동, 월륜천소수무흔”.

吾儒云, “水流任急, 境常靜, 花落雖頻, 意自閑”.

오유운, “수류임급, 경상정, 화락수빈, 의자한”.

人常持此意, 以應事接物, 身心何等自在?

인상지차의, 이응사접물, 신심하등자재?


옛 고승이 이르기를

“대나무 그림자 섬돌을 쓸어도 티끌은 움직이지 않고

달빛이 못물을 뚫어도 물 위에는 흔적이 없다”하였다.

또 옛 선비가 이르기를

“흐르는 물이 아무리 빨라도 주위는 고요하고

꽃은 떨어져도 마음은 스스로 한가하다”하였다.

항상 이러한 뜻을 가지고 사물을 본다면

몸과 마음이 얼마나 자유로울 것인가.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