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채근담菜根譚

하늘구경  

 

 

 

 

부나비는 어찌 촛불에 몸을 던지는가


【後集 070】


寵辱不警, 閒看庭前花開花落.

총욕불경, 한간정전화개화락.

去留無意, 漫隨天外雲卷雲舒.

거류무의, 만수천외운권운서.

晴空朗月, 何天不可翶翔而飛蛾獨投夜燭?

청공낭월, 하천불가고상이비아독투야촉?

淸泉綠卉, 何物不可飮啄而鴟鶚偏嗜腐鼠?

청천녹훼, 하물불가음탁이치악편기부서?

噫! 世之不爲飛蛾鴟鶚者幾何人哉?

희! 세지불위비아치악자기하인재?


영욕에 놀라지 않고

한가로이 뜰 앞에 피고 지는 꽃을 본다.

가고 머무름에 뜻이 없어

무심히 하늘 밖에 떠도는 구름을 바라본다.

하늘 맑고 달 밝으니 어디론들 못 날랴만

부나비는 어찌하여 촛불에 몸을 던지고

맑은 샘과 푸른 풀 먹고 마실 수 있건마는

올빼미는 굳이 썩은 쥐를 즐긴다.

아, 이 세상에 부나비와 올빼미 아닌 사람이

그 몇이나 될 것인가.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