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채근담菜根譚

하늘구경  

 

 

 

 

온갖 시름을 다 버려라


【後集 089】


斗室中, 萬慮都捐, 說甚畵棟飛雲, 珠簾捲雨.

두실중, 만려도연, 설심화동비운, 주렴권우.

三杯後, 一眞自得, 唯知素琴橫月, 短笛吟風.

삼배후, 일진자득, 유지소금횡월, 단적음풍.


좁은 방에서도 온갖 시름 다 버리면

‘단청 올린 들보에 구름이 날고

구슬발 걷고서 내리는 비를 바라본다’는

말을 새삼 할 필요가 없다.

술 석잔 마신 후에

스스로 참마음을 얻는다면

거문고를 달빛 아래 비껴 타고

맑은 바람에 피리를 부는 것만으로 족하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