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채근담菜根譚

하늘구경  

 

 

 

 

정신은 사물에 부딪혀 나타난다


【後集 090】


萬籟寂廖中, 忽聞一鳥弄聲, 便喚起許多幽趣.

만뢰적요중, 홀문일조농성, 변환기허다유취.

萬卉摧剝後, 忽見一枝擢秀, 便觸動無限生機.

만훼최박후, 홀견일지탁수, 변촉동무한생기.

可見性天未常枯槁, 機神最宜觸發.

가견성천미상고고, 기신최의촉발.


만물의 소리가 적적한 가운데

홀연히 새 한 마리

우는 소리를 들으면

온갖 그윽한 정취가 일어나고

모든 초목이 시들어 잎 진 뒤에

홀연히 한 가지의 꽃이

피어난 것을 보면

무한한 삶의 기운이 샘솟는다.

보라, 마음은 항상 메마르지 않고

정신은 사물에 부딪쳐 나타나는 것을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