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채근담菜根譚

하늘구경  

 

 

 

 

꾸미지 않은 것이 아름답다


【後集 093】


文以拙進, 道以拙成. 一拙字, 有無限意味.

문이졸진, 도이졸성. 일졸자, 유무한의미.

如桃源犬吠, 桑間鷄鳴, 何等淳龐?

여도원견폐, 상간계명, 하등순방?

至於寒潭之月, 古木之鴉, 工巧中, 便覺有衰颯氣象矣.

지어한담지월, 고목지아, 공교중, 변각유쇠삽기상의.


글은 꾸미지 않음으로써 나타나고

도는 꾸미지 않음으로써 이루어진다.

이 졸(拙)자 한 자에 무한한 뜻이 있으니

‘복사꽃 핀 마을에서 개가 짖고 뽕나무밭에서 닭이 운다’고

하면 얼마나 순박한가?

그러나

‘찬 연못에 달 비취고 고목에 까마귀 운다’고 하면

기교가 있어 보이기는 하지만

쓸쓸하고 가벼운 기상을 느끼게 된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