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채근담菜根譚

하늘구경  

 

 

 

 

떠나야 할 때를 알아야 한다


【後集 103】


笙歌正濃處, 便自拂衣長往, 羨達人撤手懸崖.

생가정농처, 변자불의장왕, 선달인철수현애.

更漏已殘時, 猶然夜行不休, 咲俗士沈身苦海.

갱누이잔시, 유연야행불휴, 소속사침신고해.


피리 불고 노래하여

한창 흥이 무르익은 곳에서

옷깃을 떨치고 자리를 뜨는 것은,

벼랑을 노니는 달인처럼 부러운 일이다.

시간이 다 지났는데 아직 밤길을 서성이는 것은

속된 선비가 몸을 고해에 담그는 것처럼 우스운 일이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