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채근담菜根譚

하늘구경  

 

 

 

 

들은 것을 마음에 남기지 마라


【後集 120】


耳根似颷谷投響. 過而不留, 則是非俱謝.

이근사표곡투향. 과이불류, 즉시비구사.

心境如月池浸色. 空而不著, 則物我兩忘.

심경여월지침색. 공이불저, 즉물아양망.


귀는

세찬 바람이 계곡을 울리며 지나는 것처럼

바람이 지난 뒤 메아리가 남지 않게 하면

시비도 함께 사라진다.

마음은

밝은 달이 연못에 비치는 것처럼

비어서 어디에도 머물지 않게 하면

사물과 나를 모두 잊을 수 있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