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채근담菜根譚

하늘구경  

 

 

 

 

사람이 스스로 마음에 고해를 만든다


【後集 121】


世人爲榮利纏縛, 動曰“塵世苦海”,

세인위영리전박, 동왈“진세고해”,

不知雲白山靑, 川行石立, 花迎鳥笑, 谷答樵謳.

부지운백산청, 천행석립, 화영조소, 곡답초구.

世亦不塵, 海亦不苦. 彼自塵苦其心爾.

세역부진, 해역불고. 피자진고기심이.


세상 사람들은 영리에 얽매여서

걸핏하면 진세니 고해니 하지만

흰 구름과 푸른 산,

흐르는 냇물과 치솟은 바위,

꽃을 맞이하여 새가 웃으며

골짜기는 화답하고 나무꾼은 노래함을 모른다.

세상은 티끌도 괴로움의 바다도 아닌데

사람들은 스스로 자신의 마음을

티끌과 괴로움의 바다로 만들고 있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