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채근담菜根譚

하늘구경  

 

 

 

 

이로운 일이 있으면 해로움도 생긴다


【後集 128】


一事起, 則一害生. 故天下常以無事爲福.

일사기, 즉일해생. 고천하상이무사위복.

讀前人詩云, “勸君莫話封侯事, 一將功成萬骨枯”.

독전인시운, “권군막화봉후사, 일장공성만골고”.

又云, “天下常令萬事平, 匱中不惜千年死”.

우운, “천하상영만사평, 궤중불석천년사”.

雖有雄心猛氣, 不覺化爲氷霰矣.

수유웅심맹기, 부각화위빙산의.


한 가지 이로운 일이 있으면

한 가지 해로움이 생긴다.

그러므로

천하는 일 없음으로 복을 삼는다.

옛사람이 시에서 말했다.

“그대여 제후에 봉해지는 일을 말하지 말게

한 장수의 공을 위해서 만 사람의 뼈가 마른다네”

다시 말했다.

“천하가 항상 평화롭다면

칼집에서 천년을 썩어도 아깝지 않다”

영웅의 마음과 용맹스러운 기개가 있다 해도

모르는 사이에 얼음처럼 사라질 수가 있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