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전국책戰國策

하늘구경  

 

 

 

 

보수를 바라지 않는다

 

- 戰國策 趙策 -

 

진나라 소왕은 군대를 동원하여 조나라를 공격하여, 조나라의 도읍인 한단을 포위하였다. 조나라 효성왕이 위나라 안리왕에게 구원을 요청하자, 안리왕은 장군 진비를 구원군으로 파견하였다. 그러나 장군 진비가 위나라와 조나라의 경계인 탕음에 이르자, 위나라 안리왕는 진나라 군대와의 교전을 두려워하여, 진비에게 전진을 멈추라는 명령을 내렸다.

곧이어, 위나라 안리왕은 장군 신원연을 비밀리에 한단으로 보내 조나라의 국상 평원군 조승에게 말했다.

“지금 진나라는 사나운 나라로서, 그들이 조나라를 공격하는 목적은 한단을 점령하려는 것이 아니고, 천하의 황제가 되려는데 있습니다. 만약 조나라 왕께서 사신을 진나라 왕에게 보내어 진나라 왕을 황제라 불러준다면, 그는 틀림없이 기뻐하며 한단의 포위를 풀 것입니다.”

평원군은 이 말을 듣고 망설이며 결단을 내리지 못하였다.

이때, 한단을 방문하고 있던 제나라의 모사 노중련이 이 사실을 알고, 평원군을 만났다. 노중련은 평원군을 설득하여 직접 신원연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었다.

“진나라 왕을 황제라고 부르면, 조나라와 위나라 도읍에는 큰 재앙이 있을 것이오.”

이 말을 들은 신원연은 진나라 왕을 황제라고 부르며 화해하려던 타협책을 포기하였다. 한편 진나라에서는 한단에 노중련이라는 모사가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몹시 놀라 즉각 군대를 50리 밖으로 퇴각시켰다.

얼마 후, 위나라의 신릉군이 진비를 죽이고, 군사들을 통솔하여 구원하러 오자, 한단의 포위는 곧 풀렸다.

평원군이 노중련에게 존경과 감사의 뜻으로 봉지를 주려고 하자, 노중련은 이를 사양하였다. 평원군이 다시 천금을 주려고 했지만 노중련은 이를 거절하며 웃으면서 말했다.

“천하의 귀한 사람은 남을 위하여 어려움과 분란을 해결하고도 보수를 받지 않아야 하는 것입니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