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명언명구/사전

하늘구경  

 

 

 

 

 

걸골【乞骨】신하로서 죽을 때까지 국가에 봉사하여야 하는 것이 원칙인데, 나이가 많으면 뼈다귀를 고향에 돌아가 묻겠사오니 뼈 주기를 빈다는 것은 벼슬을 사양하는 것을 말함이다.

걸교【乞巧】걸교는 칠석날 부녀자들이 색실을 맺어 놓고 일곱 바늘에 꿰어 바느질 잘하게 되는 솜씨를 비는 것인데, 거미가 외[瓜] 위에 그물을 치면 성공한 것이라 한다. 《荊楚歲時記》

걸교【乞巧】걸교는 칠월 칠석날 밤에 부녀자들이 직녀(織女)와 견우(牽牛)에게 복을 빌던 풍속 이름인데, 당(唐) 나라 유종원(柳宗元)이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며 지은 걸교문(乞巧文)이 초사(楚辭) 후어(後語) 5권에 실려 있다.

걸교【걸撟】높이 올라가다.

걸교루【乞巧樓】칠석일(七夕日)에 뜰에다 세워서 채색으로 꾸민 누(樓). 걸교는 칠석날 밤에 부녀자들이 견우ㆍ직녀 두 별에게 길쌈과 바느질 솜씨가 늘기를 비는 제사이다.

걸교문【乞巧文】시문 짓는 재주가 훌륭해지기를 비는 글을 뜻함.

걸교영주【乞巧縈蛛】칠석날에 아녀자들이 베를 잘 짜게 해 달라고 직녀에게 비는데, 아침에 거미줄이 오이 덩굴에 걸렸으면 직녀가 솜씨를 빌려 주었다고 여겨 기뻐하였다. 《荊楚歲時記》

걸교희주【乞巧喜蛛】형초세시기(荊楚歲時記)에 “칠석날에는 부인이 채색실을 맺어 칠공침(七孔鍼)에 꿰어 놓은 다음 오이 과일을 뜨락에 차려놓고 직녀에게 걸교를 하는데 거미새끼가 오이 위에 내려와 그물을 치면 소원대로 된다고 좋아했다.” 하였음.

걸래벽해경어수【朅來碧海鯨魚手】시의 힘이 웅장하고 강한 것을 말함. 두보의 시에 “或看翡翠蘭苕上 未掣鯨魚碧海中" 이라는 구가 있음.

걸래비준【朅來飛隼】사기(史記) 공자세가(孔子世家)에 “독수리가 진정(陳庭)에 모여 죽었는데 고시(楛矢)가 꿰었고 화살촉은 석노(石弩)였다. 중니는 이를 보고 말하기를 ‘독수리가 멀리서 왔다. 이는 숙신(肅愼)의 화살이다.’ 하였다.” 하였음.

걸미서【乞米書】쌀을 꾸어달라는 편지를 말한다. 이와 비슷한 경우로 당(唐) 나라 때 노공(魯公) 안진경(顔眞卿)에게도 걸미첩(乞米帖)이 있었는데, 그 내용에 “생계에 졸하여 온 집이 죽을 먹고 지내는데 이미 몇 달을 지내고 보니 지금은 그것마저 떨어졌다.”라고 하였다.

걸불병행【乞不竝行】구걸하는 사람은 같이 다니지 않는다. 무엇을 요구하거나 청을 할 때는 혼자서 가는 것이 이롭다.

걸신【乞身】벼슬하는 사람이 몸을 나라에 바치므로 치사(致仕)를, “몸을 빌어 빠져간다.”고 말한다.

걸아긍향화【乞兒矜向火】권세가에 빌붙어 부귀를 탐하는 조정의 관원들을 비유한 말이다. 당(唐) 나라 현종(玄宗) 때 문무 백관들이 양국충(楊國忠)에게 다투어 빌붙자, 장구령(張九齡)이 “이들은 모두 불가로 모여드는 거지 새끼들이다.”라고 하였다. 《開元天寶遺事 向火乞兒》

걸아득금【乞兒得錦】거지 아이가 비단을 얻음. 곧, 분수 밖에 생긴 일을 지나치게 자랑한다는 뜻.

걸위승【乞爲僧】당 덕종(唐德宗) 때의 명장 이성(李晟)이 일찍이 장연상(張延賞)과 사이가 좋지 않아 그로부터 훼방을 듣게 되자, 중이 되어 해진 우차(牛車)를 타고 고향으로 돌아가겠다고 임금에게 청했던 데서 온 말이다. 《唐書 卷一百五十四》

걸익【桀溺】춘추(春秋)시대 초(楚)나라 사람. 난세를 피하여 숨어살며 장저(長沮)와 함께 나란히 밭을 갈았음. 《論語 微子》

걸인연천【乞人憐天】집없는 거지가 하늘을 불쌍히 여긴다. 거지가 도승지를 불쌍하다고 한다.

 

10/20/30/40/50/60/70/80/90/100/10/20/30/40/50/60/70/80/90/200/10/20/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