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명언명구/사전

하늘구경  

 

 

 

 

 

구공【寇公】동한(東漢)의 구순(寇恂)이다. 구순이 일찍이 영천태수(潁川太守)를 지냈는데, 그 뒤에 한 광무(漢光武)를 따라 영천에 이르자 백성들이 노상에서 광무의 앞을 막고 말하기를, “폐하께서는 구군을 이 영천에 1년만 더 빌려주소서.” 하였다. 후세에 지방관을 유임시키는 비유로 쓰고 있다. 《後漢書 卷 16 寇恂傳》

구공【九功】육부(六府임)와 삼사(三事). 6부는 수(水)ㆍ화(火)ㆍ금(金)ㆍ목(木)ㆍ토(土)ㆍ곡(▣)이고, 3사는 정덕(正德)ㆍ이용(利用)ㆍ후생(厚生)이다. 서경(書經) 대우모(大禹謨)에, “勸之以九歌”, 좌전(左傳) 문공(文公) 7년 조(條)에, “九功之德皆可歌也”라고 각각 보임.

구공가【九功歌】우(禹) 임금의 구공을 찬미한 노래. 구공은 곧 아홉 가지 기능으로, 수ㆍ화ㆍ목ㆍ금ㆍ토ㆍ곡(水火木金土穀)의 육부(六府)와, 정덕(正德)ㆍ이용(利用)ㆍ후생(厚生)의 삼사(三事)를 말한다. 《書經 大禹謨》

구공금체【歐公禁軆】송(宋) 나라 구양수(歐陽修)의 눈을 노래한 금체시. 여럿이 시를 지을 때에 미리 무슨 무슨 자(字)를 쓰기를 금하는 시체가 유명하였는데, 그가 지은 ‘눈’ 시의 자주(自註)에, “그때 영주(穎州)에서 지었는데, 옥(玉)ㆍ월(月)ㆍ이(梨)ㆍ매(梅)ㆍ연(練)ㆍ번(繁)ㆍ백(白)ㆍ무(舞)ㆍ아(鵝)ㆍ학(鶴)ㆍ은(銀) 등 자를 다 쓰지 말기를 청하였다.” 한다.

구공문창【寇公捫瘡】구준(寇準)을 가리킨다. 구준이 어릴 적에 어머니에게 상처가 날 정도로 크게 야단맞은 후 공부를 열심히 하여 나중에 훌륭하게 되었으나 어머니는 이미 돌아가신 뒤였다. 그래서 언제나 그 상처를 만지며 울곤 하였다. 《記聞錄》

구과극이막추【駒過隙而莫追】세월의 빠름을 말하는 것으로, 이 천지간의 사람의 한 평생이란, 흰 망아지[白駒]가 작은 틈[隙]을 지나가는 것과 같이 잠깐이라는 뜻.《莊子》

구과이약【九寡珥約】매승(枚乘) 칠발(七發)에 “아홉 아들 둔 과부의 귀고리로 거문고의 약(約)을 만든다.” 하였다.

구관【九官】순임금 때의 아홉 대관(大官), 즉 사공(司空)ㆍ후직(后稷)ㆍ사도(司徒)ㆍ사(士)ㆍ공공(共工)ㆍ우(虞)ㆍ질종(秩宗)ㆍ전악(典樂)ㆍ납언(納言)이다.

구관명관【舊官名官】먼저 있었던 관리가 훌륭하였다. 오랜 경험을 쌓은 사람이 낫다.

구관호표【九關虎豹】삼엄한 경계가 펼쳐지고 사람의 장막이 둘러쳐진 나머지 임금을 직접 만나 바로 잡아 줄 수 없었다는 말이다. 초사(楚辭) 초혼(招魂)에 “상제(上帝)의 문에 버티고 선 호랑이와 표범, 올라오는 사람들 물어 죽이네.[虎豹九關 啄害下人些]”라고 하였다.

구광지【九光芝】영지(靈芝)의 이름. 포박자(抱朴子)에 “구광지는 석지(石芝)의 일종으로, 임수(臨水)의 높은 산 절벽 틈에서 나는데, 모양이 마치 주발처럼 생겼고 크기는 한 자를 넘지 않는다.” 하였다.

구괘【姤卦】구괘(는 위 5획은 모두 연하였고 아래 한 획만이 끊겨 있다.

구괴저연【歐怪褚硏】구양순(歐陽詢)의 괴와 저수량(褚遂良)의 연을 말함.

 

10/20/30/40/50/60/70/80/90/100/10/20/30/40/50/60/70/80/90/200/10/20/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