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명언명구/사전

하늘구경  

 

 

 

 

 

악라【鄂羅】지금의 러시아를 이름.

악래【惡來】악래는 은(殷) 나라 주왕(紂王)의 간신(姦臣)이었던 비렴(飛廉)의 아들이다. 비렴과 함께 주왕을 섬기면서 능력을 인정받아 부자가 똑같이 주왕의 총애를 받았었다. 《史記 殷本紀》

악래비렴【惡來飛廉】비렴이 아비이고 악래는 그 아들로서 모두 주왕(紂王)의 영신(佞臣)이었는데 비렴은 달음질을 잘하고 악래는 힘이 장사였다고 한다.

악로【岳老】동악(東岳) 이안눌(李安訥)을 가리킨다.

악립【鶚立】독수리는 뭇 새를 치는 것이므로 관리를 탁핵하는 어사(御史)를 독수리에 비한 것이다.

악목【岳牧】악목은 사악(四岳)십이목(十二牧)의 합칭인데, 요순 시대 때 그들이 정무와 지방 각국의 제후를 나누어 관장하였다 한다.

악목음【惡木陰】관자(管子)에, “선비가 지조가 굳고 변하지 않는 마음이 있으면 악목의 가지를 그늘 삼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악무목【岳武穆】무목은 송 나라 충신 악비(岳飛)의 시호.

악부【樂府】한 무제(漢武帝)가 처음 설치한 것으로 시가(詩歌)를 음악에 맞추어 부르던 곳인데 여기서는 시가 자체를 말한 것이다.

악부잡록【樂府雜錄】唐代 段安節이 지은 것으로 戱曲 音樂 歌舞의 雜著이다. 당대 악부의 관리제도, 궁중연회와 민간의 각종 악곡, 무도, 악기의 원류와 내용, 명인 예술인 小傳을 槪述한 것으로 고대 音樂, 舞蹈, 戱劇의 중요한 역사자료이다.

악비【岳飛】남송(南宋)의 충신. 금군(金軍)을 물리쳐 공을 세워 벼슬이 태위(太尉)에 이르렀으나, 진회(秦檜)의 참소를 당하여 옥중에서 죽었다.

악소사불염【樂笑斯不厭】공자가 공명가(公明賈)에게 공숙문자(公叔文子)에 대해서 물으니, 공명가가 대답하기를, “부자(夫子)께서는 말할 때가 되어서 말을 하므로 남들이 그 말을 싫어하지 않고, 즐거운 뒤에 웃기 때문에 남들이 그 웃는 것을 싫어하지 않습니다. ……" 한 데서 온 말이다. 《論語 憲問》

악속출복【握粟出卜】신명(神明)께서 도와 주어 흉함을 없애고 복을 받도록 기도하는 것을 말한다. 시경(詩經) 소아(小雅) 소완(小宛)에, “곡식 한 줌 쥐고서 점을 치면서, 어디부터 하여야만 선할까 하고 묻노라.[握粟出卜 自何能穀]”하였다.

악수【渥水】오늘날 중국 감숙(甘肅) 안서현(安西縣)에 있는 당하(黨河)의 지류인데, 상고 때 그 물 속에서 신마(神馬)가 나왔다 한다.

악시【嶽詩】악시는 시경(詩經) 대아(大雅) 숭고(崧高)의 시를 말한다. 그 첫 장에 “崧高維嶽 駿極于天 維嶽降神 生甫及申”이라는 구절이 있다.

악실【堊室】상제(喪制)가 거처하는 벽에 진흙만 바른 방을 가리킨다.

악악【咢咢】기탄없이 바른 말을 하는 모양, 관이 높고 위엄이 있는 모양

악악【喔喔】닭이 꼬끼오 하고 우는 소리.

악악【諤諤】두려워하거나 꺼리는 일이 없이 사실대로 바르게 말하는 모양. 직언하는 모양.

악악【愕愕】바른 말을 거리낌 없이 함

악악【噩噩】법언(法言)에 “상서는 호호하며 주서는 악악하니라[商書灝灝甬 周書噩噩甬].” 하였다. 호호(灝灝)는 넓고 휑한 모양, 악악(噩噩)은 엄숙한 모양을 말한다.

악악【嶽嶽】뽐내는 모양, 사자 뿔의 형용

악악【噁噁】새 지저귀는 소리

악악【嗌嗌】억지로 웃는 모양

 

10/20/30/40/50/60/70/80/90/100/10/20/30/40/50/60/70/80/90

200/10/20/30/40/50/60/70/80/90/300/10/20/30/40/50/60/7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