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하늘구경 

 

 

 

 

 

손가락을 끊어 깨우치다


-[제3칙]구지수지 -


구지 선사는 누가 무엇을 물어 보든지 오직 손가락 하나만을 들어 보였다. 어느 날 외부 사람이 와서 선사의 제자인 한 동자에게 물었다.

“스승께서 어떤 법을 중요시하여 설하던가?”

동자 역시 손가락을 들어 보였다. 후에 구지 선사가 이 말을 듣고 급기야 칼로 동자의 손가락을 잘랐다. 동자가 아파 통곡하며 달아나는데 구지 선사가 동자를 불렀다. 동자가 머리를 돌린 순간 구지 선사가 말없이 손가락을 번쩍 들어 보이니 동자가 곧 깨우쳤다.

구지 선사가 세상을 떠나려 할 때 대중에게 말하였다.

“나는 천룡의 한 손가락 끝 선(禪)을 배워 일평생 쓰고도 남았느니라.”

그리고는 열반하였다.


<평창>---------------------------------

구지와 동자의 깨달음은 손가락 끝에 있지 않다.

만약 이 속을 향하여 보아 얻으면 천룡과 구지와 동자와 자신을 한 꼬치에 꿰리라.


<송>---------------------------------

구지는 천룡을 망신시키네

예리한 칼로 동자를 시험하니

거령신이 제 손 들기 무슨 힘이 들던가

단번에 천만 겹의 화산을 쪼개느니


-[第3則]俱肢竪指 -

俱胝和尙, 凡有詰問, 唯擧一指. 後有童子, 因外人問, 和尙說何法要. 童子亦豎指頭. 胝聞, 遂以刃斷其指. 童子負痛號哭而去. 胝復召之. 童子迴首. 胝卻豎起指. 童子忽然領悟. 胝將順世, 謂衆曰, 吾得天龍一指頭禪, 一生受用不盡. 言訖示滅.

無門曰, 俱胝幷童子, 悟處不在指頭上. 若向者裡見得, 天龍同俱胝幷童子, 與自己一串穿卻.

頌曰. 俱胝鈍置老天龍, 利刃單提勘小童, 巨靈抬手無多子, 分破華山千萬重.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