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하늘구경 

 

 

 

 

 

수레를 만들고 바퀴를 떼어내면


-[제8칙]해중조차 -


월암 선과 선사가 한 선승에게 말하였다.

“해중이 1백 폭의 수레를 만들었는데 두 바퀴를 떼어내고 축까지 빼버렸다. 무슨 일을 밝히려 하는 것인가?”


<평창>---------------------------------

만약 바로 밝혀 얻으면 눈은 유성처럼 나르고, 마음은 번개처럼 번쩍일 것이다.


<송>---------------------------------

바퀴가 구르는 곳

현명한 자 역시 헤맨다

사유와 상하

남북인가 하면 동서


-[第8則]奚仲造車 -

月庵和尙問僧, 奚仲造車一百輻, 拈卻兩頭, 去卻軸. 明甚麽邊事.

無門曰, 若也直下明得, 眼似流星, 機如掣電.

頌曰. 機輪轉處, 達者猶迷, 四維上下, 南北東西.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