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하늘구경 

 

 

 

 

 

앎과 깨달음


-[제9칙]대통지승 -


흥양 양 선사에게 한 선승이 물었다.

“대통지승불은 10겁의 오랜 세월을 도량에서 참선하고서도 불법이 나타나지 않아 성불을 못했다는데, 이게 어찌된 일입니까.”

양 선사가 말하였다.

“듣고 보니 그렇구나.”

선승이 말하였다.

“이미 도량에 앉았는데 무엇 때문에 불도를 이루지 못했습니까?”

양 선사가 말하였다.

“성불을 못했기 때문이다.”


<평창>---------------------------------

노호는 다만 깨달음은 허락하거니와 알았다 하는 것은 허락하지 않는다. 범부가 깨달으면 곧 성인이거니와 성인이 알았다 하면 곧 범부이다.


<송>---------------------------------

몸을 가다듬음이 마음 깨침만 하겠는가

마음이 선명하면 몸에 근심 없는 것을

몸과 마음이 더불어 선명하다면

신선이 무엇 하러 고관대작을 찾겠는가


-[第9則]大通智勝 -

興陽讓和尙因僧問, 大通智勝佛, 十劫坐道場, 佛法不現前, 不得成佛道時如何. 讓曰, 其問甚諦當. 僧云, 旣是坐道場, 爲甚麽不得成佛道. 讓曰, 爲伊不成佛.

無門曰, 只許老胡知, 不許老胡會. 凡夫若知, 卽是聖人. 聖人若會, 卽是凡夫.

頌曰. 了身何似了心休, 了得心兮身不愁, 若也身心俱了了, 神仙何必更封侯.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