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하늘구경 

 

 

 

 

 

서암이 주인공을 부르다


-[제12칙]암환주인 -


서암언 선사는 날마다 혼자서 “주인장!“ 하고 부르고 “네.” 하고 스스로 대답하고는 이내 “정신차려, 깨어 있는가?” 하고 “네.” 하고 대답하고 “어느 날 어느 때도 남에게 속아서는 안돼!” 하고는 “예, 예.” 하고 자문자답하였다.


<평창>---------------------------------

서암 늙은이는 자기가 팔고 자기가 산다. 어쩌려고 수많은 도깨비가면을 가지고 노는 것일까. 저것 보게, 하나는 부르고 하나는 대답하고 하나는 깨어 있으라고 하고 하나는 남에게 속지 말라고 한다. 이 중 어느 하나를 붙들어도 잘못이긴 마찬가지. 만약 서암 흉내를 내려 들면 여우의 견해에 떨어진다.


<송>---------------------------------

도를 닦는다는 사람들도 진실을 모른다

다만 본래의 신령함을 식으로 삼은 것이

무량겁으로 나고 죽음의 근본이 되었거늘

어리석은 이는 사람에게 본래 생사가 있다 한다


-[第12則]巖喚主人 -

瑞巖彦和尙, 每日自喚主人公, 復自應諾. 乃云, 惺惺著, 諾. 他時異日, 莫受人瞞, 諾諾.

無門曰, 瑞巖老子, 自買自賣, 弄出許多神頭鬼面. 何故. 一箇喚底, 一箇應底. 一箇惺惺底, 一箇不受人瞞底. 認著依前還不是. 若也傚他, 總是野狐見解.

頌曰. 學道之人不識眞, 只爲從前認識神. 無量劫來生死本, 癡人喚作本來人.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