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하늘구경 

 

 

 

 

 

동산의 삼 세근


-[제18칙]동산삼근 -


동산 수초 선사에게 한 선승이 물었다.

“어떤 것이 부처입니까?”

동산이 대답하였다.

“삼 세 근이다“


<평창>---------------------------------

동산노인은 방합선(蚌蛤禪)을 참구하여 얻을 수 있어, 양 껍질을 여니 간장(肝臟)을 드러냈다. 그러나 일러 보라. 대체 어디에서 동산을 볼 것인가.


<송>---------------------------------

난데없이 삼 세 근이라

말은 친절하고 뜻은 절실하다

와서 시비를 말하는 이가

곧 시비하는 자이다


-[第18則]洞山三斤 -

洞山和尙, 因僧問, 如何是佛. 山云, 麻三斤.

無門曰, 洞山老人參得些蚌蛤禪, 纔開兩片, 露出肝腸. 然雖如是, 且道, 向甚處見洞山.

頌曰. 突出麻三斤, 言親意更親, 來說是非者, 便是是非人.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