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하늘구경 

 

 

 

 

 

지혜는 도가 아니다


-[제34칙]지불시도 -


남천 보원 선사가 말하였다.

“마음도 부처가 아니며 지혜도 도가 아니니라.”


<평창>---------------------------------

남천 선사에 대해 말하자면 수치를 무릅쓰고 냄새나는 입을 열어 집안의 추함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러한 은혜를 아는 사람 적으리라.


<송>---------------------------------

맑은 하늘에 해 솟아오르고

비 내린 땅 위는 촉촉하다

모든 정을 쏟아 설하셨으나

다만 믿지 않을까 두렵다.


-[第34則]智不是道 -

南泉云, 心不是佛, 智不是道.

無門曰, 南泉可謂, 老不識羞, 纔開臭口, 家醜外揚. 然雖如是, 知恩者少.

頌曰. 天晴日頭出, 雨下地上濕, 盡情都說了, 只恐信不及.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