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하늘구경 

 

 

 

 

 

뜰 앞의 잣나무


-[제37칙]정전백수 -


조주 종심 선사에게 한 선승이 물었다.

“어떤 것이 조사가 서쪽에서 오신 뜻입니까?”

조주 선사가 대답하였다.

“뜰 앞의 잣나무니라.”


<평창>---------------------------------

만약 조주 선사 대답한 곳을 바로 보아 친하면 앞에 석가가 없고, 뒤에 미륵이 없으리라.


<송>---------------------------------

말로서는 일을 펼 수 없으며

논리로서는 기틀을 드러내지 못한다

말로서 이으려는 사람은 죽고

글귀에 걸리는 자는 미혹하리라


-[第37則]庭前栢樹 -

趙州因僧問, 如何是祖師西來意. 州云, 庭前柏樹子.

無門曰, 若向趙州答處見得親切, 前無釋迦, 後無彌勒.

頌曰. 言無展事, 語不投機, 承言者喪, 滯句者迷.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