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하늘구경 

 

 

 

 

 

소가 창살을 지나다


-[제38칙]우과창령 -


오조 법연 선사가 말하였다.

“비유컨대 소가 창살 사이로 지나갈 때 머리와 뿔, 네 발은 모두 나왔는데 꼬리가 나오지 못한 것과 같으니 무엇 때문에 꼬리가 빠져 나오지 못하는가?”


<평창>---------------------------------

만약 이에 대하여 뒤집어 외눈을 얻어서 바른 한마디를 한다면 위로는 네 가지 은혜에 보답할 것이고 아래로는 세 가지 존재에 보탬을 주리라. 혹 그렇지 못하다면 다시 꼬리를 비추어 보아야 비로소 얻으리라.


<송>---------------------------------

지나가면 구렁에 빠지고

돌아가면 부서질 터

이 꼬리란 놈

심히 기괴하구나


-[第38則]牛過窗櫺 -

五祖曰, 譬如水, 牯牛過窗櫺, 頭角四蹄都過了, 因甚麽尾巴過不得.

無門曰, 若向者裡顚倒著得一隻眼, 下得一轉語, 可以上報四恩, 下資三有. 其或未然, 更須照顧尾巴始得.

頌曰. 過去墮坑塹, 回來劫被壞, 者些尾巴子, 直是甚奇怪.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