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하늘구경 

 

 

 

 

 

말에 떨어지다


-[제39칙]운문화타 -


운문 문언 선사에게 한 선승이 물었다.

“모래와 같은 세계에 광명이 고요히 두루 비침이여...”

하고 다음 귀절을 아직 채 읽기도 전에 운문 선사께서 급히 말하였다.

“아니 그것은 장졸수재의 말이 아니냐.”

선승이 대답하였다.

“그렇습니다.”

운문 선사가 말하였다.

“말에 떨어졌느니라.”

후에 사심 선사가 이 일에 대하여 말하였다.

“일러라. 어디가 이 선승이 말에 떨어진 곳인가?”


<평창>---------------------------------

만약 이에 대하여 홀로 높은 운문 선사의 용처와 이 선승이 무슨 말에 떨어졌는가를 보아 얻으면 충분히 인간과 천상의 스승이 되겠지만 만약 밝히지 못한다면 자신도 구하지 못하리라.


<송>---------------------------------

급류에 낚시를 드리우니

먹이를 탐하는 놈들이 걸린다

입을 조금이라도 벌리면

목숨을 잃고 말 것이다


-[第39則]雲門話墮 -

雲門因僧問, 光明寂照遍河沙. 一句未絶, 門遽曰, 豈不是張拙秀才語. 僧云, 是. 門云, 話墮也. 後來死心拈云, 且道, 那裡是者僧話墮處.

無門曰, 若向者裡見得雲門用處孤危, 者僧因甚話墮, 堪與人天爲師. 若也未明, 自救不了.

頌曰. 急流垂釣, 貪餌者著, 口縫纔開, 性命喪卻.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