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하늘구경 

 

 

 

 

 

장대 끝에서 앞으로 가다


-[제46칙]간두진보 -


석상 경제 화상이 말하였다.

“백 척 되는 장대 끝에서 어떻게 걸어 나갈 것인가? 옛 어른들께서는 백 척 되는 장대 끝에 앉은 사람이라 할지라도 아직은 참경지에 들지 못한 것이라고 하셨으니 백 척 된 장대 끝에서 앞으로 나아간 이라야 시방세계가 온통 자신의 몸 나툼이리라.”


<평창>---------------------------------

걸음을 내딛고 몸을 뒤집으면, 이르는 곳마다 거룩하다는 칭송을 받는다. 그렇다면 어디 말해보라. 백 척의 장대 끝에서 어떻게 내디딜 것인가. 어허!


<송>---------------------------------

정수리의 눈을 멀게 하고

저울눈금을 잘못 읽는다

몸을 던져 목숨을 버린 짓이니

한 맹인이 뭇 맹인을 이끄는 것일세


-[第46則]竿頭進步 -

石霜和尙云, 百尺竿頭, 如何進步. 又古德云, 百尺竿頭坐底人, 雖然得入未爲眞. 百尺竿頭須進步, 十方世界現全身.

無門曰, 進得步, 翻得身, 更嫌何處不稱尊. 然雖如是, 且道, 百尺竿頭, 如何進步. 嗄.

頌曰. 瞎卻頂門眼, 錯認定盤星, 拚身能捨命, 一盲引衆盲.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