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노자老子

하늘구경 

 

 

 

 

 

말이 많으면 반드시 막히게 된다


- 노자 : 제5장 -


天地不仁, 以萬物爲芻狗. 聖人不仁, 以百姓爲芻狗.

천지불인, 이만물위추구. 성인불인, 이백성위추구.

天地之間, 其猶槖籥乎, 虛而不屈, 動而愈出.

천지지간, 기유탁약호, 허이불굴, 동이유출.

多言數窮, 不如守中.

다언수궁, 불여수중.


하늘과 땅은 어질지 않아서

사람처럼 사랑하고 미워하지 않으므로

세상 만물을 짚으로 만든 강아지와 같이 여긴다.

성인도 어질지 않아서

백성들을 짚으로 만든 강아지와 같이 여긴다.

하늘과 땅 사이는 풀무와 같아서

비어 있으나 힘이 끝이 없고

움직일수록 힘이 더욱 커진다.

말이 많으면 이치에 곤궁하게 되니

가만히 있는 것만 못하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