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노자老子

하늘구경 

 

 

 

 

 

세상은 신비로운 그릇과 같다


- 노자 : 제29장 -


將欲取天下而爲之, 吾見其不得已.

장욕취천하이위지, 오견기부득이.

天下神器, 不可爲也, 爲者敗之, 執者失之.

천하신기, 불가위야, 위자패지, 집자실지.

故物, 或行或隨, 或歔或吹, 或强或羸, 或挫或隳,

고물, 혹행혹수, 혹허혹취, 혹강혹리, 혹좌혹휴,

是以聖人去甚, 去奢, 去泰.

시이성인거심, 거사, 거태.


세상을 장악하여 다스려 보려 하여도

그것이 생각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을 나는 안다.

세상은 신비로운 것이어서

사람의 힘으로는 어찌해볼 수 없는 것이다.

어떻게 잘 해보려고 해도 실패하게 되고

잡으려고 하면 놓치게 되고

스스로 앞서가는 것이 있는가 하면

뒤만 따라가는 것도 있다

숨을 내쉬기도 하고 들이쉬기도 하며

강한 것도 있고 약한 것도 있으며

위에 얹히는 것도 있고

아래로 떨어지는 것도 있다

그러므로 성인은 지나친 것을 버리고

사치를 버리고 교만함과 태만함을 버린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