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노자老子

하늘구경 

 

 

 

 

 

삶에 대한 집착이 지나치면 죽게 된다


- 노자 : 제50장 -


出生入死. 生之徒十有三, 死之徒十有三.

출생입사. 생지도십유삼, 사지도십유삼.

人之生, 動之死地, 亦十有三. 夫何故, 以其生生之厚.

인지생, 동지사지, 역십유삼. 부하고, 이기생생지후.

蓋聞善攝生者, 陸行不遇시虎, 入軍不被甲兵,

개문선섭생자, 육행불우시호, 입군불피갑병,

시無所投其角, 虎無所措其爪, 兵無所用其刃.

시무소투기각, 호무소조기조, 병무소용기인.

夫何故, 以其無死地.

부하고, 이기무사지.


사람들은 삶에서 나와 죽음으로 들어간다.

오래 사는 사람이 열 명중에 세 명쯤 있고,

일찍 죽는 사람도 열 명중에 세 명쯤 있다.

또한, 오래 살 수 있는데도 공연히 움직여

죽음으로 가는 사람도 열 명중에 세 명쯤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인가.

그들은 너무 삶에 집착하기 때문이다.

속담에 이런 말이 있다.

삶을 잘 지켜 길러나가는 자는

육지를 여행해도 외뿔소나 호랑이를 만나지 않고

군대에 들어가도 갑옷을 입지 않는다.

외뿔소도 그 뿔을 들이밀 틈이 없고,

호랑이도 발톱을 들이댈 틈이 없으며.

병사도 칼날을 쓸 틈이 없기 때문이다.

그 까닭은 무엇일까.

그에게는 죽음이 없기 때문이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