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

 

 

漢字原文

 

 

굶어 죽은 백이와 숙제

 

- 장자(잡편) ; 제28편 양왕[15]-

 

주나라가 한창 흥성할 때 두 선비가 고죽이라는 곳에 살고 있었는데, 그들이 백이와 숙제이다. 두 사람이 서로 상의했다.

“듣기에 서쪽에 한 사람이 있는데, 도를 터득한 사람인 듯하다니 가서 봅시다.”

그리고는 기산의 남쪽 기슭에 이르렀을 때, 무왕이 이들에 관한 얘기를 듣고 아우인 숙단을 시켜 그들을 맞이하도록 했다. 숙단은 그들에게 맹세하기를 녹은 2등 이상을 주고, 벼슬은 일등 자리를 주겠다고 말하면서, 짐승의 피를 빨고 맹세를 쓴 글을 땅에 묻어 맹세를 굳혔다.

두 사람은 서로 쳐다보고 웃으며 말했다.

“이상하군요. 이것은 우리가 생각하는 도가 아닙니다. 옛날 신농이 천하를 다스릴 때에는 철에 따른 제사를 정성껏 지내기는 했지만, 행복을 빌지는 않았습니다. 백성들에 대해 충실하고 신뢰할 수 있게 정성을 다해 다스리기는 했지만 다른 것을 요구하지는 않았습니다. 정치를 맡으면 즐겁게 정치를 했고, 다스리게 되면 즐거이 다스리기만 했습니다. 남의 손실을 근거로 하여 자신의 성공을 바라지 않았고, 남을 낮추면서 자신을 높이려 하지 않았으며, 시세를 만났다 하여 자기 이익만을 추구하지 않았습니다.

지금 주나라는 은나라가 혼란함을 보고서 갑자기 좋은 정치를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윗사람은 계책을 써서 신하들을 모으고, 아랫사람은 재물을 써서 벼슬을 구하고 있습니다. 군대에 의지하여 위세를 보존하고, 짐승의 피를 내어 맹세함으로써 믿음을 표시하며, 훌륭한 행동을 표창함으로써 백성들을 기쁘게 해주고, 사람들을 죽이면서 공격하여 이익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혼란으로 주왕의 폭정을 대체하는 것에 불과합니다.

제가 듣건대 옛날의 선비들은 잘 다스려지는 세상을 만나면 그에게 맡겨진 일을 피하지 않고, 어지러운 세상을 만나면 구차히 살아가려 하지 않는다 했습니다. 지금 천하가 혼미하고 주나라의 덕이 쇠퇴하고 있습니다. 주나라와 함께 살아감으로써 몸을 더럽히기보다는 차라리 주나라를 피해 나의 행동을 깨끗이 하겠습니다.”

그리고서 두 사람은 북쪽 수양산으로 가 마침내 굶어 죽었다. 백이와 숙제 같은 사람들은 부귀에 대하여는 구차한 방법으로 얻을 수 있다 해도 절대로 받지 않을 사람들이었다. 높이 뛰어난 절조나 남과 다른 행동으로 홀로 그의 뜻을 즐기고 세상에서 일을 하지 않은 사람들이었다. 이것이 두 선비의 절의이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하늘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