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

 

 

漢字原文

 

 

공자가 도척보다 위선자이다

 

- 장자(잡편) ; 제29편 도척[2]-

 

도척이 태산의 남쪽에서 졸개들을 쉬게 하고, 자신은 사람의 간을 회를 쳐 먹고 있었다.

공자가 수레에서 내려 앞으로 나가 도척의 졸개를 보고 말했다.

“노나라에 사는 공구라는 사람이 장군의 높은 의기를 듣고 두 번 절하고 뵙고자 합니다.”

졸개가 들어가 알리니, 도척이 그 말을 듣고 노하여 눈은 샛별같이 번뜩이고, 머리카락은 치솟아 관을 찌를 듯했다.

“그건 노나라의 위선자 공구가 아니냐? 내 대신 그에게 전하라. 너는 적당히 말을 만들고 지어내어 함부로 문왕과 무왕을 칭송하며, 머리에는 나뭇가지 같이 이것저것 장식한 관을 쓰고, 허리에는 죽은 소의 가죽으로 만든 띠를 하고 다니면서, 부질없는 소리를 멋대로 지껄이고, 농사를 짓지도 않으면서 먹고살며, 길쌈도 하지 않고도 옷을 입는다. 입술을 놀리고 혀를 차면서 멋대로 옳다 그름을 판단하여 천하의 군주들을 현혹시키고, 학자들이 근본으로 돌아가지 못하게 만들면서, 함부로 효니 공손함이니 우애니 하는 것을 정해 놓고 제후들에게 요행히 인정을 받아 부귀를 누리려는 속셈을 갖고 있다. 네 죄는 참으로 무겁다. 당장 돌아가거라. 그렇지 않으면 네 간을 점심 반찬으로 삼을 것이다.”

공자가 다시 졸개를 통해 말했다.

“저는 장군의 형님인 유하계와 친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부디 장군의 신발이라도 쳐다볼 수 있게 해주십시오.”

졸개가 다시 전하니 도척이 말했다.

“이리 데려오너라.”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하늘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