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채근담菜根譚

하늘구경  

 

 

 

 

헐뜯음은 밝혀지나 아첨은 깨닫기 어렵다


【前集 195】


讒夫毁士, 如寸雲蔽日, 不久自明.

참부훼사, 여촌운폐일, 불구자명.

媚子阿人, 似隙風侵肌, 不覺其損.

미자아인, 사극풍침기, 불각기손.


남을 참소하고 헐뜯는 사람은

마치 조각구름이 햇볕을 가리는 것과 같아

머지않아 스스로 밝아진다.

아양 떨고 아첨하는 사람은

마치 문틈으로 드는 바람이

살결에 스미는 것과 같아

그 해로움을 미처 깨닫지 못한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