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전국책戰國策

하늘구경  

 

 

 

 

부귀영화 보다는 유유자적함이 좋다

 

- 戰國策 齊策 -

 

제나라에 안촉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스스로 재주가 많다고 생각하였으나, 벼슬을 하지 않고 집에 은거하며 자유스런 생활을 하고 있었다.

어느 날, 제나라 선왕이 그를 찾는다고 하자, 그는 하는 수없이 입궁하였다. 제선왕은 그를 보자 매우 거만한 태도로 불렀다.

“촉아, 이리 오너라.”

안촉 역시 딱 버티고 꼼짝도 하지 않으며 큰소리로 말했다.

“왕아, 이리 오너라.”

이 말을 들은 제선왕은 분노가 치밀어 얼굴이 붉으락푸르락 하였으며, 좌우에 있던 시종들도 황망히 안촉을 비난하며 말했다.

“왕은 우리들의 군주이신데, 아무런 벼슬도 하지 않는 너 같은 사람이 어찌 이럴 수가 있느냐?”

그러나 뜻밖에도 안촉은 매우 태연하게 대꾸하였다.

“바로 그러하기 때문에 내가 그에게 오라고 한 것이오. 만약 내가 걸어 나아간다면 왕에게 아부했다는 혐의를 면하지 못할 것이고, 만약 왕이 나에게 걸어온다면 이는 국왕이 선비를 존중한 것이 될 것이오.”

이 말을 들은 제선왕은 크게 노하여 고함을 질렀다.

“도대체 왕이 고귀하다는 건가, 아니면 선비가 고귀하다는 건가?”

안촉은 웃으면서 말했다.

“당연히 선비가 더 고귀하지, 왕이 어떻게 고귀할 수 있겠소?”

제선왕은 안촉을 노려보며 말했다.

“좋다. 구체적인 예를 들어 설명을 해보아라.”

안촉은 침착하게 말을 시작하였다.

“옛날, 진나라가 제나라를 정벌하려고 할 때, 노나라 땅을 지나가게 되었는데, 유명한 선비 유하혜의 무덤을 보호하기 위해 전군에 무덤의 50보 이내의 초목을 상하게 한 자는 사형에 처하겠다는 명령을 내렸소. 그리고 제나라에 들어 와서는 제나라 왕의 목을 베어 온 자에게 만호후에 봉하며, 아울러 이만오천 냥의 금을 주겠다는 명을 내렸소. 이것으로 미루어 보건대 살아있는 왕의 머리가 죽은 선비의 무덤보다 더 못한 것이오. 도대체 왕이 고귀한지 아니면 선비가 고귀한지 말을 해보시오.”

제선왕은 더 이상 할 말이 없었으므로, 곧 표정을 바꾸어 웃으면서 공손하게 말을 했다.

“아, 선생의 명성은 과연 헛된 것이 아니군요. 선생께서 저를 제자로 삼아 주신다면, 저는 성실하게 가르침을 받겠습니다. 이곳으로 오셔서 저와 함께 생활하여 주셨으면 합니다. 끼니마다 양고기와 돼지고기를 올리겠으며, 출입하실 때는 수레를 준비하겠습니다. 부인과 따님께도 아름다운 옷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렇게 되면 선생께서는 다함이 없는 부귀와 영화를 누리시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안촉은 냉정하고 엄숙한 표정을 지으며 말을 했다.

“말씀은 고맙습니다만, 저는 부귀영화 따위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아주 늦게 식사를 하면 마치 고기 먹는 듯 맛이 있을 것이고, 천천히 걸으면 마치 수레를 탄 것 같이 편안할 것이고, 나쁜 짓을 하지 않고 죄를 짓지 않으면 높은 벼슬보다 훨씬 고귀할 것이고, 청렴하고 바르게 생활하면 스스로 즐거울 것이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