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하늘구경 

 

 

 

 

 

운문의 똥막대기


-[제21칙]운문시궐 -


운문 문언 선사에게 한 선승이 물었다.

“어떤 것이 부처입니까?”

운문 선사가 대답하였다.

“마른 똥막대기니라.”


<평창>---------------------------------

운문은 가세가 가난하여 소식(素食)조차 차리기 어려웠고, 일이 바쁘니 초서(草書)로 조차 끄적거릴 겨를이 없었다고 할 만하다. 그러나 이 뜻을 모르는 자들이 자칫하면 이 똥 막대기를 들고 나와서 가문을 지탱해 가고 문호를 떠받치니 불법의 흥망성쇠를 가히 알 만하다.


<송>---------------------------------

번갯불이 번쩍하고

부싯돌이 튀긴다

눈 깜짝할 사이에

이미 지나 버린다


-[第21則]雲門屎橛 -

雲門因僧問, 如何是佛. 門云, 乾屎橛.

無門曰, 雲門可謂, 家貧難辨素食, 事忙不及草書. 動便將屎橛來, 撑門拄戶. 佛法興衰可見.

頌曰. 閃電光, 擊石火, 眨得眼, 已蹉過.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